마인강 위에 1868년에 지어진 다리.

길이는 약 170m 인데 지금은 사람만 지나다니도록 되어 있어서 관광용 다리라고 볼 수 있다.


Eiserner Steg는 '철교'라는 뜻.

말그대로 강철로 만들어진 다리인데 약 500톤의 강철이 사용되었다고 한다.


사실 이곳에 대한 한글로 된 정보는 구글에서도 찾기 힘들다.

심지어 위키피디아에도 영어도 없고 독일어로 된 문서만 있어서 이걸 구글 번역기를 돌리면 괴랄한 글이 나온다.


어쨌거나 마인강가를 걸어가다보면 자물쇠가 주렁주렁 달려 있는 이 다리를 볼 수 밖에 없고

마인강 유람선 선착장도 이 다리 주변에 있는데다가

이 다리에서 길 하나만 건너면 뢰머광장과 프랑크푸르트 대성당에 갈 수 있고

강 반대쪽으로 건너면 드라이쾨니히 교회와 미술관들 쪽으로 갈 수 있어서

프랑크푸르트 관광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다.


프랑크푸르트에 도착한 날은 날씨가 좋지 않았다.

하늘이 파란색이었으면 좋았을텐데...





여기 남산인가요?!?



오른쪽에 제일 높은 건물이 심시티4에도 나오는 Commerzbank 빌딩.



이렇게 보면 마인강을 사이에 두고 양쪽에 큰 성당과 교회가 보이는데

왼쪽이 프랑크푸르트 대성당, 오른쪽이 드라이쾨니히 교회이다.


A6000 / SEL1018

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유럽 독일 | 프랑크푸르트_암_마인
도움말 Daum 지도
  1. Favicon of https://www.ppt474.com BlogIcon bz22 2020.07.04 18:19

    잘 읽었습니다. 감사합니다.

+ Recent posts